조선료리
    인류발생의 려명기로부터 이 땅에서 살아오면서 인류문명을 개척하여 온 우리 선조들은 음식문화에서도 세상에 자랑할만한 귀중한 조선민족료리유산을 창조하였다.    반만년의 유구한 력사와 찬란한 문화를 가진 우리 민족은 한피줄을 이은 단일민족으로 오래동안 살아오면서 우리 나라에서 생산되는 식생활재료를 가지고 자기의 지혜와 기술로 민족적특성과 구미에 맞는 민족음식을 수많이 창조하고 계승발전시켜왔다.

    조선료리는 대대손손 민족의 우수한 지혜와 동식물자원을 식용으로 하는 과정에 우리 인민들이 쌓은 풍부한 경험이 합쳐져 이루어진 음식문화의 우수한 창조물이며 자랑이다.     우리의 민족료리는 민족적특색이 짙고 맛과 냄새, 색갈이 독특할뿐아니라 력사가 오래고 높은 영양성과 과학성, 문화성이 보장된것으로 하여 세상에 널리 알려져있다.

    세상에 알려진 김치, 불고기, 록두지짐, 조선료리의 걸작품 신선로, 유명한 평양랭면과 대동강숭어국, 조선장과 두부, 콩나물에 이르기까지 우리의 민족음식은 그 모두가 조선사람의 민족적특성과 구미, 기호에 맞을뿐아니라 민족적색채가 짙으며 향토애 풍기는 내 나라, 내 고향의 음식으로서 우리 인민모두의 사랑을 받는 귀중한 민족의 재부이다.

민속명절음식
  • 설명절음식
  • 정월대보름음식
  • 일군날음식
  • 삼질날과 화전
  • 류두날과 어죽
  • 삼복과 단고기국
  • 칠월칠석과 수단
  • 추석과 송편
  • 중구날과 국화지짐
  • 동지날과 동지죽
  • 랍일과 참새구이
떡국
찰떡
설기떡
수정과
식혜
옛기록들에는 설명절을 《세수》, 《년수》, 《원단》, 《원일》이라고 하였는데 이것은 모두 한해의 첫날이라는 뜻이였다.
설은 묵은 해를 보내고 새해 첫 아침을 맞는 명절이였으므로 사람마다 새로운 기분과 기대를 가지고 명절을 맞이하였다.
지난날 우리 인민들은 설날이 오면 차례(제사)를 지내고 세배하며 설음식을 맛보면서 민속놀이를 즐겨하였다.
설날 새벽에 제사를 하는 풍습이 있었는데 그것은 웃사람을 존경하는 풍습의 연장으로서 집안의 《번영》과 자손의 《흥》이 조상을 어떻게 위하는가에 좌우된다고 생각한 조상숭배관념에서 나온것이였다.
제상에는 몇가지 음식과 함께 반드시 떡국을 올리였는데 이로부터 설날차례를 《떡국차례》라고도 하였다.
설날음식을 《세찬》이라고 하였고 술을 《세주》라고 하였다.
이날에는 특색있는 음식인 찰떡, 설기떡, 절편과 같은 떡과 지짐류, 당과류, 수정과, 식혜, 고기구이, 과실...
지방특산음식
  • 평양시
  • 평안북도
  • 평안남도
  • 자강도
  • 함경북도
  • 함경남도
  • 량강도
  • 강원도
  • 황해북도
  • 황해남도
  • 개성시
  • 남포시
평양랭면
평양온반
대동강숭어국
록두지짐
자라탕
즐겨찾는 료리들
  • 주식
  • 민족전통료리
  • 연회료리
  • 식사료리
  • 사냥료리
  • 지방료리
  • 가정료리
  • 보양료리
  • 저장음식
  • 단음식, 음료